아베 “지소미아 종료, 유감..美와 연대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신조-연합뉴스

▲ 아베 신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한국정부의 전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이 유감스럽게도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한국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일본은 현재의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추어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답변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아베 총리의 첫 언급이다.

아베 총리는 향후 미국에 의존해 북한 관련 정보를 얻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관계의 악화에도 그는 “그들이(한국 정부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며 기존 입장을 번복할 뜻이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도 한국정부에 책임을 돌리며 유감을 나타냈다. 이와야 다케시 일 방위상은 이날 기자단과의 대화에서 “실망을 금치 못했으며 매우 유감이다”이라고 말했다고 일본 매체들은 전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등 지역의 안전 보장 환경이 어려움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일한, 일·미·한의 제휴는 중요하다. 현재의 안보환경에서 완전히 잘못된 대응”이라고 성토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