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피해자에 “양아치” 장대호 “분노조절장애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파일링 결과 사이코패스일 확률 낮아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30대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버린,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23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의 프로파일링 결과 장대호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사이코패스’일 확률은 낮으며 분노조절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의 머리와 사지를 절단하는 등 훼손한 뒤 지난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자 이런 범행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