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조국 모친 “웅동학원 이사장 물러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을 둘러싼 의혹이 잇따르는 가운데 조 후보자의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23일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이사장은 이날 웅동중학교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올리고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 아프다”며 “저희 가족이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도 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박 이사장은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