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별기록관 원하지 않는다”…국가기록원, 발표 하루 만에 “전면 재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文, 언론보도 통해 알아… 불같이 화내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지 당혹스럽다”
정책간담회서 상의했으나 보고는 안 해
“형평성 논란 등 예상 못한 처사” 지적도
문재인 대통령  뉴스1

▲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2022년 문 대통령 개별기록관을 만들겠다’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의 전날 발표에 대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계획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국가기록원은 발표 하루 만인 이날 개별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하면서 해프닝을 빚었다.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며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하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히 말한 사실을 공개한 점으로 미뤄 청와대가 사실상 백지화를 지시한 것으로 이해됐다.

고 대변인은 “마치 대통령 지시로, 혹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 개별기록관을 만드는 것처럼 보도되고 있다. 야당도 그런 주장을 하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문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라고 한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오후 이소연 원장 주재로 긴급 임원 회의를 연 뒤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한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며 ”문 대통령 뜻을 존중해 개별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이 사실을 처음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기록원은 조용우 청와대 국정기록비서관과 정례 정책간담회에서 상의했으나 이런 내용이 문 대통령에게 보고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기록원 자체 사업이고 청와대 결재가 필요한 사안이 아닌 만큼 문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이다.

그럼에도 대통령 개별기록관을 둘러싸고 벌어질 형평성 논란 등을 예상치 못한 것은 안이한 처사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날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의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조성하겠다며 문 대통령이 첫 사례라고 밝혔다.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2022년 5월까지 만들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세종시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로 곧 포화 상태에 이르는 데다 증축보다 개별기록관을 설립하는 쪽이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도 했다.

이에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국민 혈세로 대통령 기념관을 만들겠다는 뻔뻔한 시도까지 들켰다. 국민을 개나 돼지쯤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도저히 못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09-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