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KBS 인터뷰 유출”…KBS “전방위 조사위 구성”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07: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록 인터뷰 녹취록 공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와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화면 캡처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와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화면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는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PB)의 인터뷰 녹취록 공개를 놓고 9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 간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유시민 “KBS 사장이 국민한테 설명해야”

전날 재단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에서 김 차장과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한 유 이사장은 이날 추가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며 “(KBS가 김 차장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 제기 관련) 제가 알아본 바로는 법조팀이 나서서 그 대응책(8일 반박 보도)을 낸 것이고 보도국이 받아서 그게 나갔다”며 “책임 범위가 보도국까지 넓어졌다. 이제는 KBS 사장이 나서서 국민들한테 설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에서 KBS가 김 차장과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KBS는 곧바로 유 이사장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KBS, 외부 인사와 보도 과정 조사 계획

KBS의 반박에 유 이사장은 이날 다시 KBS가 인터뷰를 유출했다는 주장을 반복하며 재반박에 나선 것이다. 유 이사장은 또 일부 언론에서 김 차장의 인터뷰 녹취록 전문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제가 취재해 본 바로는 녹취록은 음성파일만 있고 이건 저와 알릴레오 제작진만 가지고 있는데 어제 오후 김씨 증언 취지와 다르게 방송하면 문제가 되기 때문에 김씨의 변호인이 그걸 알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성파일은 안 드리고 한글파일만 이메일로 드렸고 그 외에는 아무도 (녹취록을) 안 가지고 있다”며 “어젯밤에 김씨가 검찰에 출두할 때 (녹취록을) 검찰이 갖고 있었다. 변호인한테서 나갔든 검찰에서 언론에 나갔든 그렇게 나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는 의혹 제기가 계속되자 시청자 위원과 언론학자 등 외부 인사가 포함될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 장관 관련 의혹 취재 및 보도 과정에 대한 조사를 전방위적으로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10-1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