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창단 첫 개막 5연승…비결은 ‘팀워크 기름칠’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0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소휘·러츠 등 공수 톱니바퀴 잘 맞아
강소휘. KOVO 제공

▲ 강소휘. KOVO 제공

“운이 아니라 팀워크를 통해 실력으로 전승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강소휘)

지난 시즌 3위였던 GS칼텍스 킥스가 2019~20 V리그 1라운드 전승을 거두며 여자배구 1인자로 올라섰다. GS칼텍스는 지난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안방 경기에서 3-1(26-28 25-11 25-17 25-18)로 승리하며 창단 처음으로 개막 5연승으로 1라운드를 마쳤다. GS칼텍스의 라운드 전승은 2009~10시즌 이후 10년 만이다.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5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킨 차상현(45) 감독의 리더십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차 감독은 “선수들이 팀원을 원망하는 등 팀워크를 해치는 행동을 보일 땐 가차 없다”고 말할 정도로 팀을 우선한다. 에이스 강소휘(22)도 “각자 맡은 역할이 톱니바퀴처럼 맞아 자신감이 생긴다”면서 “감독님 덕분에 하나로 잘 뭉친다”고 말했다.

GS칼텍스의 성적은 공수 모두 지표로 나타난다. 팀 서브(2.111)는 2위 현대건설(1.611)과 0.5개 차이고 개인 서브 1~3위를 차지한 강소휘, 안혜진(21), 메레타 러츠(25)의 공격적인 서브는 공포 그 자체다.

지난 시즌 약점으로 지적됐던 블로킹은 팀 블로킹 2.667개로, 2위 현대건설(1.944개)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206㎝의 신장에도 ‘느리다’는 박한 평가로 트라이아웃에서 찬밥 신세였던 러츠는 차 감독의 활용 극대화로 한수지(30)와 ‘GS산성’을 구축했다.

“비시즌 동안 팀을 분석해 열심히 준비했다”는 차 감독의 호언장담처럼 원팀 전력을 극대화하고 있는 선수들은 “질 것 같지 않다”는 자신감으로 충만하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11-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