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정의당行 뜨끔했나 ‘이민청’ 다시 불지피는 민주당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5: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문화위원장, 확대간부회의서 강력 요구
20만 이주민 포용 총선 공약 포함 가능성
한국당 ‘稅 파격 경감’ 주거정책 공약 검토
제19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1 연합뉴스

▲ 제19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1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주민과 다문화 가정을 위한 대통령 직속 컨트롤타워, 일명 이민청 설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과 4개월 전에 논의 자체를 부인했던 것과 다른 행보여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민주당 관계자는 17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1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다문화위원장이 이민청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하게 주장했고 간부들이 이를 경청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의 이민청 논의가 처음 알려진 건 지난 7월로 ‘여러 부처에 분산돼 있는 이주민 관련 업무를 대통령 직속 기구가 전담하도록 한다’는 내용이었다.<서울신문 7월 15일자 1면>다만 당시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이민청 설립을 추진한다는 내용에 대해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총선 공약에 포함되는 것에 대해서도 전혀 논의된 바 없고 그럴 가능성도 높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민청 설립 안건이 공약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자스민 전 의원이 정의당에 입당하면서 ‘민주당이 다문화 정책에 소홀하다’는 비판이 불거졌고 이민자 규모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선거권을 가진 이민자 출신 유권자를 20만명 이상으로 본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택 구매·보유에 따른 세 부담을 줄이는 내용을 포함한 파격적인 주거정책 공약을 검토 중이다. 당 정책위원회는 최근 주거정책 비전을 마련해 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각종 주거정책 현안을 망라해 정리한 것으로 현 정부가 집이 있는 사람들을 죄악시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11-1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