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200개 도시서 ‘노란 조끼’ 1주년 집회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리·마르세유·몽펠리에 등 동시다발 시위
경찰은 시위대 행진 막고 최루탄 쏘기도
출입문 부수는 시위대 프랑스에서 ‘노란 조끼’ 반정부 시위 1주년을 맞아 16일(현지시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시위자들이 낭트 지역에서 도로 표지판을 뽑아 공공건물 출입문을 부수려고 하고 있다. 이날 파리 등 프랑스 전역에서 열린 시위에 4만명 정도가 참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낭트 로이터 연합뉴스

▲ 출입문 부수는 시위대
프랑스에서 ‘노란 조끼’ 반정부 시위 1주년을 맞아 16일(현지시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시위자들이 낭트 지역에서 도로 표지판을 뽑아 공공건물 출입문을 부수려고 하고 있다. 이날 파리 등 프랑스 전역에서 열린 시위에 4만명 정도가 참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낭트 로이터 연합뉴스

지구촌이 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에서도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대가 1년 만에 다시 거리로 뛰쳐나왔다.

지난해 11월 일어난 노란 조끼 시위 1주년을 되새기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개혁안 수정을 압박하기 위해 시위에 나선 이들은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16일(현지시간) 수도 파리와 마르세유, 몽펠리에 등 프랑스 전역의 대도시에서 동시다발적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오전 파리 시내에서는 외곽순환도로를 점거하고 행진하려는 수천명의 시위대를 경찰이 막으면서 충돌이 빚어졌고,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쏘기도 했다. 오후에는 파리 남서부 플라스디탈리 지구에서 시위대 일부가 은행 유리창을 부수고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며 경찰과 대치했다. 일부 시민들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을 통해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에 모여 시위하자는 제안을 올렸지만 경찰의 봉쇄로 파리 도심 거리의 대형 집회는 열리지 못했다.

지중해 연안도시 몽펠리에에서도 1500여명의 시위대가 도심에 모여 집회를 벌였고, 여당인 레퓌블리크 앙마르슈 소속 국회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이 일부 시위대의 습격으로 파손됐다. 경찰은 이날 파리에서만 105명을 연행했다고 르피가로 등이 전했다. 노란 조끼 시위대는 17일까지 주말 동안 파리와 리옹, 마르세유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200여개의 크고 작은 시위를 이어 갔다.

프랑스에서는 최근 리옹의 한 국립대 재학생이 생활고를 호소하며 분신한 뒤 전국에서 대학생 시위가 이어졌고, 공공의료 종사자들도 국공립병원 인력과 병상 확충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조직하는 등 사회 각계각층에서 정부에 대한 불만이 다시 터져 나오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11-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