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코트 지배자 ‘빅3’ 시대가 간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8년생 치치파스, 페더러에 2-0 완승…나달·조코비치 4강 진출 실패 집으로
“젊은 선수들 성장세·건강 유지가 관건”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1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 4강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에게 0-2(3-6 4-6)로 패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코트를 빠져나오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1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 4강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에게 0-2(3-6 4-6)로 패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코트를 빠져나오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내년 우리는 차세대 주자들의 가장 강력한 도전을 받게 될 것이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올 시즌을 마무리하면서 미리 내다본 2020년 전망은 이른바 ‘빅3’의 퇴조였다.

페더러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 4강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6위·그리스)에게 0-2(3-6 4-6)로 져 탈락했다. 페더러가 말한 ‘빅3’는 자신과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다.

페더러는 1981년생, 나달은 1986년생, 조코비치는 1987년생이다. 내년에 페더러는 4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고 나머지 둘은 모두 30대 중반이 된다.

치치파스는 1998년에 태어났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알렉산더 츠베레프(7위·독일)는 1997년생이다. 또 18일 치치파스와 결승에서 만나는 도미니크 팀(5위·오스트리아)이 26세, 랭킹 10위 내 선수 중에는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와 마테오 베레티니(8위·이탈리아)가 나란히 23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당시 21세였던 츠베레프가 우승, 세대교체의 신호탄이라는 평가도 있었지만 올해도 4대 메이저 대회는 조코비치와 나달이 2개씩 우승 트로피를 가져가는 ‘빅3’ 시대가 이어졌다.

그런데 올 시즌을 마무리하는 ATP 파이널스에서는 최다 우승(6회)을 차지한 페더러가 4년째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각각 2회와 7회 결승에 올랐던 나달과 조코비치 모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2003년 이후 셋이 합쳐 우승 11차례, 준우승 8차례를 일궈 냈던 사실에 비추면 올해는 흉작 중의 흉작이다.

이는 메드베데프가 US오픈, 팀이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20대들이 메이저 정상에 근접한 것과 뚜렷이 대비된다. 페더러는 “물론 젊은 선수들도 한 단계 더 성장해야 한다”면서 “더불어 나와 나달, 조코비치가 얼마나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느냐도 관건이 될 것”이라고 2020년 전망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1-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