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표심’ 잡아라… 정의당, 공천 20%이상 청년할당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년 중심 총선 프로젝트 계속 고민중”
민주도 청년층 유인 전략 보고서 제작
한국 “자녀 채용·입시 비리 공천 배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청년들을 영입해 젊은층 표심을 잡으려는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내년 총선에서 청년 후보를 일정 비율 이상 공천하는 ‘청년 할당제’ 도입을 검토 중이다.

19일 정의당 관계자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청년할당제에 대한 전반적이고 종합적인 이야기를 21일 상무위원회에서 안건으로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지금 민주당이 10% 청년 할당 공천을 하겠다는 것인데 우리당은 그것보다는 세게 20% 이상은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정의당은 청년할당제를 이번 주 상무위에서 논의한 후 오는 24일 국회에서 진행될 제3차 전국위원회에 토론 및 보고 안건으로 올려 전국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청년 중심 총선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고민 중”이라며 “한 축은 청년 정책, 그리고 한 축은 청년들의 정치 참여”라고 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도 청년층 유인 전략 보고서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고서는 당대표실에서 민주연구원에 주문한 것으로, 이달 중 이해찬 당 대표에게 보고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대학생 위원회 확대, 지방의원 청년 비율 30% 이상 확대, 청년 보좌진 확대 방안 등이 담길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비전+’ 행사에서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경제정책(민부론), 외교안보정책(민평론), 교육정책(민교론)에 이어 네 번째 ‘황교안표 정책’이다. 황 대표는 “자녀의 채용 비리, 입시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당 공천에서 완전히 배제하겠다”고 했다. 이어 채용 비리 처벌 관련 개정안의 중점 처리, ‘채용 비리 처벌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약속하고 “국가 장학금의 규모를 1조원 증액하는 한편 채용 비리, 입시 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하겠다”고 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11-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