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한·아세안회의 안 온다… 北 “가야 할 이유 못 찾아”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0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초 文 초청 친서 받아” 이례적 공개
“文친서 온 후 몇 차례나 특사 요청 있었다”
北최고지도자 사상 최초 남한 방문 무산

靑 “매우 아쉽게 생각… 정상 자주 만나야”
대통령 모친 조의문 받은 뒤 金 초청 답신
전문가 “北 비판수위 낮아… 상황 관리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 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화면 캡처로 김 위원장이 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9.11.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 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화면 캡처로 김 위원장이 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9.11.18
연합뉴스

북한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얼굴) 북한 국무위원장을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이달 초 보냈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김 위원장은 불참할 것이라는 뜻을 북한 매체를 통해 전격적으로 밝혔다.

정부는 막판까지 김 위원장 참석 가능성을 열어 놓고 의전·경호를 준비해 왔지만, 북한 최고지도자의 사상 첫 남한 방문은 무산된 셈이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불참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김정은 캐리커처

▲ 김정은 캐리커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1월 5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 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친서가 국무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면서도 “남측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것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 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 보려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것은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 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 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며 우리 측의 특사 요청도 공개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 관계에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당국도 북남 사이 문제를 민족 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 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남북 정상이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초청 과정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즈음한 김 위원장 조의문에 대해 지난 5일 답신을 보냈다”며 “김 위원장이 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전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행사 참석은 앞서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공개 제안하며 관심이 부상했다. 문 대통령도 지난 8월 태국 언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참석을 희망하는 발언을 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의 최근 어조와 비교할 때 비판 수위가 굉장히 낮다는 점에서 상황관리에 방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과 외교관계가 있는 다른 아세안 국가들 입장도 고려한 것”이라고 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은 미국이든 한국이든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상황에는 더이상 응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입장을 재확인하고, 지속가능한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한 환경을 먼저 만들어 놓아야 회담이든 교류든 응하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11-2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