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로는 바이든, 가슴은 부티지지를 원해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민주 경선 두 달 앞두고 대혼전… 갈피 못 잡는 유권자들
바이든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이든
AP 연합뉴스

내년 11월 미국 대선에 나설 민주당 대표주자를 뽑는 경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절대강자 없이 혼전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70대 후보들이 ‘신선도’ 하락으로 당원들의 확신을 받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37살의 ‘젊은 피’ 피터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으나 성소수자라는 ‘한계’ 때문에 경선에서 큰 돌풍을 일으키긴 어렵다는 전망이다.
워런 로이터 연합뉴스

▲ 워런
로이터 연합뉴스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장정의 막이 열린다. 인터넷매체 액시오스는 1일(현지시간) ‘민주당의 2020 혼돈 이론’이라는 기사에서 초반 투표가 이뤄지는 4개주에서 한 후보가 싹쓸이 승리를 하는 대신 여러 명이 승리를 나눠 가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매체는 “아이오와는 부티지지 시장, 뉴햄프셔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사우스캐롤라이나는 바이든 전 부통령, 네바다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각각 나눠 먹는 ‘시나리오’가 민주당 인사들 사이에서 회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민주당원을 사로잡을 만한 ‘참신한 인물’이 없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워싱턴포스트(WP)도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경선 모드에 들어간 지 1년 가까이 흘렀지만, 누가 후보가 될지를 놓고 구도가 분명해지기보다 혼란만 커지고 있다”면서 “민주당 경선은 한마디로 ‘유권자들의 상상력을 진정으로 사로잡을 후보의 부재’로 규정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부티지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티지지
AFP 연합뉴스

특히 과거 어느 경선 때보다 민주당 유권자들이 ‘머리’와 ‘가슴’ 사이에서, 즉 자신들을 고무시키는 후보를 찾으려는 심리와 ‘리스크 회피’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인구 10만명의 소도시인 사우스벤드 시장인 부티지지의 ‘열풍’으로 설명된다. 미국에서 대선 출마가 가능한 최저 연령(35세)을 막 넘긴 부티지지 시장은 지난달 26일 퀴니피액대가 발표한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16%를 얻어 바이든 전 부통령(24%)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불과 몇 달 전 만에도 한 자릿수를 맴돌던 그의 지지율이 급상승한 이유가 바로 ‘새로운 인물’에 대한 갈망 때문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한계도 뚜렷하다. 2015년 커밍아웃한 부티지지 시장은 흑인 유권자들 사이에서 ‘반감’이 강하다. 퀴니피액대 조사에서 흑인 유권자 지지율은 불과 4%였다. 가족과 종교(기독교)를 중시하는 흑인들은 ‘동성애는 백인 엘리트 소수자 문제’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블룸버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룸버그
AP 연합뉴스

민주당 경선이 절대강자가 없는 혼전을 보이면서 후발주자로 나선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의 ‘선택과 집중 전략’이 통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초반 경선 지역 4개 주를 건너뛰고 ‘슈퍼 화요일’(3월 3일)에 집중하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민주당의 경선은 슈퍼 화요일인 내년 3월 3월이 지나야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2-0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