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어만 수백만 스타 반려묘 ‘릴 법’ 여덟 살에 세상 마감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셜미디어 팔로어만 수백만명에 이르는 스타 반려묘 ‘릴 법’이 여덟 세에 세상을 마쳤다.

주인 마이크 브리다프스키는 2일(이하 현지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릴 법의 죽음을 알렸다고 영국 BBC가 3일 전했다. 릴 법은 죽기 전에 이미 뼈감염 증세로 고통 받고 있다는 사실을 인스타그램에 업데이트하기도 했던 주인은 릴 법이 지난 1일 아침 잠든 채로 숨졌다고 밝혔다.

여러 장애를 갖고 태어난 데다 왜소증을 갖고 있어 평생 새끼 덩치로 지냈으며 볼록한 눈동자, 혀를 쑥 내미는 등 흔치 않은 외모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발가락도 하나가 더 있었고, 턱이 채 발달하지 않고 이도 없어 늘 입을 헤 벌리고 있었다.

인디애나주의 헛간에서 친구가 발견한 것을 2011년 6월 브리다프스키가 입양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이 반려묘가 “자연이 빚은 가장 행복한 사고 가운데 하나”로 여러 건강 문제가 있었지만 행복하고 건강한 인생을 살았다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 등의 자선기금 모금에 자주 등장해 70만 달러 이상을 모으는 데 큰 힘이 되기도 했다고 브리다프스키는 말했다.

그는 팔로어만 240만명에 이르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법은 동물 복지계와 전 세계 수백만명의 살을 크게 변화시켰다“고 추모했다.
2011년 텀블러에 블로그 사이트를 만들었고 레딧 닷컴의 토론 사이트 앞면에 사진이 실리며 커다란 인기를 끌었다. 미국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초대됐고 상품 광고에 출연한 대가로 배당금 계약을 맺기도 했으며 자신의 이름을 내건 유튜브 쇼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얻기도 했다. 영화 ‘릴 법과 프렌즈’도 만들어졌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