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4+1 타결 앞두고 전해철 ‘추격전’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지상욱 의원이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예산안 타결을 앞두고 “불법모임”이라면서 비난했다.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 지상욱 의원 연합뉴스

▲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 지상욱 의원
연합뉴스

지 의원은 6일 오전 4+1 예산안 회동의 부당성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민주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했다. 지 의원은 “우리당에 엉뚱한 사람(채이배 의원)이 (4+1)에 가 있다”라면서 “예산안을 심사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 의원이 항의방문할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리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참석차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이에 따라 지 의원은 항의 방문할 대상을 이인영 원내대표에서 민주당 전해철 의원으로 바꿔 추격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 의원이 잠시 당대표실 앞을 떠난 사이 전 의원이 4+1 회의 참석 차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자리를 옮겼고, 지 의원은 “왜 도망다니느냐”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비공개 최고위 도중 나온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에서 (4+1에) 누가 참여하는지는 제가 할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면서 “이야기 드린대로 지난 월요일부터 자유한국당에 언제든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같이 합의할 수 있다고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은 “한국당과 합의 노력을 마지막 시간까지 할 것”이라면서 “지상욱 의원님이 얘기하는 것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게 함께 협의하다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로 빠져서 그런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나 지 의원은 “4+1 예산을 심사하는 그 자체를 중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면서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시간과 장소를 정해놓고 한다고 의결했는데 이것 조차 지키지 않고 숨어서 한다는 건 총선 앞두고 정말 총선용 민주당 예산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지 의원은 결국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예산안 처리를 논의 중이던 전 의원과 민주평화당 박주현, 바른미래당 채이배, 대안신당 장병완, 정의당 이정미 의원을 만나 항의를 전달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