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출근’ 추미애 “윤석열 축하? 단순한 인사…서로 모르는 사이”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밝은 표정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밝은 표정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법무 분야 국정 공백 메우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
“검찰과는 기관 간의 관계…개인 관계 신경 안 써”
현안수사·인사 문제 관해서는 “청문회 이후에 답변”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61·사법연수원 14기)이 9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하며 본격적으로 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추미애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쯤 청문회 준비단이 입주한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보호관찰소)에 처음 출근하면서 “가장 시급한 일은 법무 분야의 국정 공백을 메우는 것으로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후보자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어떤 축하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단순한 인사였다. (윤석열 총장과는) 서로 모르는 사이다. (법무부와 검찰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인 것이지 더 이상 개인 간 관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면서 “헌법과 법률에 의해 위임받은 권한을 서로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9
연합뉴스

추미애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의 요체는 국민이 안심하는 것, 국민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과 관련한 검경 갈등에 대한 생각, 검찰 인사에 대한 전망 등도 질문했으나 “지명받은 후보자로 청문회를 준비하는 입장이어서 그런 문제는 그(청문회)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는 게 맞을 듯하다”며 답을 미뤘다.

또 일각에서 추미애 후보자가 취임할 경우 주요 수사팀 교체를 비롯한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는 것엔 “청문회 준비를 하는 입장이라 그런 문제는 그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