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반드시 20석 이상 확보…비례대표 1·2번 청년 할당”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2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장벽’ 허무는 청소년들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청소년의회 정의당 청년본부 청소년 특별위원회 정책협약식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청소년들이 ‘청소년 가로막는 국회장벽’을 함께 허물고 있다.  2020.1.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회장벽’ 허무는 청소년들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청소년의회 정의당 청년본부 청소년 특별위원회 정책협약식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청소년들이 ‘청소년 가로막는 국회장벽’을 함께 허물고 있다. 2020.1.17 연합뉴스

“당선권에 만 35세 이하 청년 5명 할당”

정의당이 4·15 총선 비례대표 명부 1번을 포함한 당선권에 만 35세 이하 청년을 5명 할당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비례대표 후보 선출방침’ 안건을 의결했다.

정의당은 “총선 비례대표 1번은 만 35세 이하 청년이다. 당선권 경쟁명부의 20%(5명)를 청년에게 할당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비례대표 중 청년 명부로 지정된 순번은 1·2·11·12번과 21번 또는 22번”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의당은 지역구 출마자에게 40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35세 이하 청년과 여성·장애인 후보에 대해서는 추가 지원을 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정의당은 또 “이번 총선에서 제3정당 돌풍을 주도하고, 반드시 20석 이상 의석을 확보해 원내 교섭단체가 되겠다”면서 이를 달성하기 위해 청년 정치세력화와 호남에서 전국 최대 정당지지율 확보 등을 골자로 하는 ‘5대 핵심전략’을 채택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