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석열 패싱’ 이성윤 즉각 파면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2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근을 하고 있다. 2020.1.13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근을 하고 있다. 2020.1.13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자유한국당은 26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과 관련해 “즉각 이 지검장을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 지검장은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사무 보고를 추 장관에게만 보고해 논란을 불렀다.

성 원내대변인은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이내에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며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나”라고 지적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요직을 두루 거친 점을 언급하며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들이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