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태클을 걸지마’…당명 불허에 선관위 항의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신당’ 이어 ‘국민당’까지 불허
“검찰수사 막는 것처럼 개혁정당 방해”
안철수 전 의원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보수통합에) 관심도 없고 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전 의원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보수통합에) 관심도 없고 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당명 사용을 불허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선관위는 ‘안철수신당’ 명칭을 불허한 지 일주일 만인 13일 국민당에도 제동을 걸었다.

안 위원장은 선관위 항의 방문 전 자신의 트위터에 트로트 ‘태클을 걸지마’ 영상을 함께 링크하며 선관위에 대한 심경을 표현하기도 했다.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 트위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 트위터.

동료 의원들과 함께 경기도 과천 선관위를 찾은 안 위원장은 “쓴 웃음만 나온다”며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치 정당한 검찰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 탄생을 방해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안 위원장은 “그렇지만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권은희 부위원장은 “선관위는 국민당에 대해서 유사명칭이라고 판단한 구체적인 기준을 요구하는 질의에 대해서도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선관위가 구체적인 이유와 근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에 선관위의 잘못된 보완요구에 대해서 스스로 다시 정정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전날 국민당 창당준비위에 보낸 공문에서 “이미 등록된 정당인 ‘국민새정당’과 명칭이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며 정당 명칭 변경을 요구했다. 안 위원장은 애초 ‘안철수신당’을 당명으로 창당하려 했으나 지난 6일 선관위가 불허 결정을 내리자 국민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