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일본內 감염 59명·경로도 불명확… ‘지역 감염’ 공포 확산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부 차단 급급하다 방역망 뚫린 열도
와카야마 등 최소 4곳서 감염경로 불명
사망자 발생 이어 전국 각지 확진자 나와
병원·택시·소형 유람선… “일상에 펴졌다”
방역주무장관 “상황 달라져” 심각성 시인
전문가 “전역 확산 전제로 대책 마련해야”
日크루즈선 미국인 380명 이송 美전세기 하네다 도착  16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있는 크루즈선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 중인 미국인 약 380명을 구하기 위해 동원한 전세기가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집단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이날 355명으로 집계됐다. 하네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日크루즈선 미국인 380명 이송 美전세기 하네다 도착
16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있는 크루즈선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 중인 미국인 약 380명을 구하기 위해 동원한 전세기가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집단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이날 355명으로 집계됐다.
하네다 AFP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광범위한 확산에 대한 일본 사회의 공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중국 등지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음에도 전국 각지에서 감염자들이 속출하면서 바이러스가 이미 일상 생활공간에 널리 퍼져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의 방역 대응에 대한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가능성에 대한 일본 정부의 우려는 지난 15일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의 기자회견 발언으로 알 수 있다. 그는 “감염 경로가 판명되지 않은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전과는 상황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일본 내 바이러스 이동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음을 방역 주무장관 스스로 시인한 것이다.

16일까지 일본의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414명. 요코하마 앞바다에 격리돼 있는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확진환자 355명을 제외한 순수 일본 내 감염자만도 59명으로 중국,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 세 번째다.

무엇보다 13일 첫 사망자가 나온 데 이어 14일 7명, 15일 12명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증가 속도가 가팔라졌다. 발생 지역도 최북단 홋카이도와 최남단 오키나와에 걸쳐 있다.

일본 방역 당국이 설정한 ‘3대 마지노선’(사망자가 나오지 않을 것, 인구 밀집 대도시권역에서 감염자가 나오지 않을 것, 원인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자가 나오지 않을 것)은 무너진 상태다. 특히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것은 어디에서 누구로부터 바이러스가 옮았는지 알 수 없는 환자들이 늘어나면서 지역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NHK는 “와카야마·아이치·지바현과 홋카이도 등 최소 4곳에서 감염 경로 파악이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지역감염이 무서운 것은 발병 규모와 확산 속도 때문이다. 와카야마현의 한 병원은 최초 50대 남성 의사가 감염된 것을 계기로 동료 의사 부부, 입원 환자 2명 등 한꺼번에 5명이 감염됐다. 도쿄도에서도 개인택시조합 선상 신년회를 통해서만 11명의 감염자가 무더기로 발생, 이들을 통해서도 3명이 추가 감염됐다.

이에 따라 중국 등 외국으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을 막는 방역 대책에 급급해 온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국경 수비에 온 힘을 쓰느라 국내 대책에 소홀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외부 차단 대응 중심에서 벗어나 시중에 이미 감염이 확산되고 있음을 전제로 대책을 취하라고 주문하고 있다.

오카베 노부히코 가와사키시 건강안전연구소장은 니혼게이자이신문에 “사람 간 전염이나 무증상 감염자가 이미 확인됐기 때문에 곳곳에 코로나19가 퍼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런 상황에선 외부 차단 대책의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외부 차단 대책에 과도한 의료 인력과 장비가 투입되면서 실제 중증 환자 치료 등을 못 하게 되는 등 감염 의료체계의 붕괴가 나타날 수 있다”고 현 방역체계의 문제를 지적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2-1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