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크루즈선 코로나19 99명 추가 감염…총 454명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코로나19 상담·진료기준 발표
37.5도 발열 나흘 지속되면 상담 당부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하고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99명이 추가로 감염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는 454명으로 늘었다.

크루즈선에는 당초 3700여명이 타고 있었으나 일본이 바이러스 잠복기 동안인 14일간 배에서 내리지 못하도록 하선을 막고 승객들을 억류하면서 감염자가 대거 확산됐다. 이에 보다 못한 미국은 결국 전세기를 띄워 확진 판정을 받은 40여명 등을 뺀 자국민 300여명을 자국으로 이송했다.

한편 일본 후생노동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일반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상담 및 진료’ 기준을 발표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생성은 37.5도 이상 발열이 4일 이상 지속하는 사람이나 강한 무기력감과 호흡곤란이 있는 사람은 전국 지자체에 설치된 코로나19 관련 ‘귀국자·접촉자 상담센터’를 찾아 상담해 달라고 당부했다. 감기 증상과 발열로 해열제를 계속 먹는 사람도 상담하도록 했다.
7일(현지시간) 일본 요코하마 다이코쿠 피어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해 있는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한 한 여성이 ‘의약품 부족’이라고 적힌 일장기를 내걸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현지시간) 일본 요코하마 다이코쿠 피어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해 있는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한 한 여성이 ‘의약품 부족’이라고 적힌 일장기를 내걸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후생성은 또한 발열 등 감기 증상이 있으면 학교나 회사를 쉬고, 외출을 삼가해줄 것을 권고했다.

일본 각지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함에 따라 중국 방문 경력이나 감염자 접촉 여부와 무관하게 코로나19 상담 및 진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