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야당에 비신사적 행동 했다가 결국 “사과”...지지율 급락세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당 의원 야유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총리가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사쿠라를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야당 의원 야유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총리가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사쿠라를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야당 국회의원의 질의에 비신사적인 언동으로 맞대응함으로써 스스로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갔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결국 해당 의원에 대해 사과를 했다.

아베 총리는 17일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 집중심의에서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의원에게 야유를 보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불규칙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일본 국회에서 통상 ‘불규칙한 발언’은 앉은 자리에서 상대편에 대해 하는 야유를 가리킨다. 아베 총리는 또 “앞으로 앉은 자리에서 불규칙한 발언은 엄중히 삼가도록 총리로서 처신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의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대정부 질의에 나선 쓰지모토 의원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이라고 야유를 퍼부었다. 쓰지모토 의원이 아베 총리가 국가예산을 사적인 이득에 활용했다고 비판받는 ‘벚꽃을 보는 모임’ 문제 등 다양한 의혹을 언급하면서 “도미는 머리부터 썩는다. 이 지경까지 왔다면 머리를 바꾸는 수밖에 없다. 슬슬 총리로서 막을 내려야 할 때”라고 공세를 편 데 대한 반응이었다.

이에 입헌민주당은 국민민주당, 공산당,사민당 등 다른 야당과 공동으로 아베 총리가 사죄하고 해당 발언을 철회하지 않으면 예산심의 일정을 보이콧하는 한편 의원 징벌동의안을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고이케 아키라 공산당 서기국장은 “의원의 질의에 ‘의미 없는 질문’이라고 야유하는 것은 국민을 대표해 행정을 감시하는 국회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과거 요시다 시게루 총리의 ‘바카야로’(바보 녀석) 발언을 넘어서는 폭언으로 역대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다음날인 13일 자신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약속했고, 야권은 일단 징벌동의안 제출을 유예했다.

이런 가운데 교도통신이 지난 15∼16일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1%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8.3%포인트나 떨어지며 2년만에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