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형의 밀레니얼] 먼저 말을 한번 맞춰 볼까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은형 국민대 경영대학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은형 국민대 경영대학장

이상적인 팀장과 팀원은 어떤 특성을 가지는가. 국내 대기업에 근무하는 밀레니얼 세대 팀원과 X세대 팀장에게 동시에 물었다. 최근 많은 조직에서 세대 간 차이에 의한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터라 그 결과가 다르게 나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놀랍게도, 그러나 놀랍지 않게도 차이가 없었다.

김지영·김나정 교수가 2019년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이상적인 팀원’이란 맡은 업무를 기한 내 확실하게 수행하는 자기 완결성을 갖춘 사람이다. 세대 구분 없이 응답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꼽은 조건이다. 상하좌우 원활하게 소통해야 한다는 특성도 공통적으로 언급했다. 이상적인 팀장에 대해서도 환경 변화에 따른 방향성 제시, 명확한 업무지시 및 분배, 그리고 팀원들과의 원활한 소통, 팀원에 대한 지원 등을 공통적으로 꼽았다. 다만 밀레니얼 세대가 팀장의 역할로 업무에 대한 피드백을 더 많이 언급했다.

이상적인 팀원과 팀장에 대한 인식의 차이가 거의 없는데 실제 현장에서는 왜 그렇게 거리감을 느끼는 것일까. 한마디로 인식과 행동의 차이일 것이다. 이상적인 팀원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에 대한 인식은 비슷하지만, 실제로 행동은 다르게 한다는 의미다. 팀장 역시 마찬가지다.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연구를 하면서 느끼는 점은 추구하는 가치나 인식에서 선배 세대와의 공통점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조직에 대한 충성심이 부족하다거나, 승진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느끼는 선배 세대의 인식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분명 겉으로 드러나는 행동은 다르고, 선배 세대와 큰 차이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용을 좀더 들여다보면 그렇지 않다. 선배 세대가 ‘조직의 발전이 나의 발전’이라고 인식한다고 해서 개인의 성장에 대해 무관심하지 않듯, 밀레니얼 세대 역시 ‘나의 성장’을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조직의 발전 없이는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선배 세대가 승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해서 개인 생활을 완전히 희생하고 싶지 않듯, 밀레니얼 세대도 ‘성장과 함께 승진도 하고 싶다’는 욕구를 분명하게 갖고 있다. 선배로부터의 ‘일방적이고 장황한 설교’는 거부하지만 ‘업무에 대한 피드백을 받고 싶다’는 욕구는 어떤 세대보다 강하다.

많이 달라 보이지만, 비슷하게 나타나는 세대 간 인식. 이를 이해하려면 먼저 말을 맞춰 보는 것은 어떨까. 이상적인 팀원, 팀장에 대한 정의를 함께 만들어 보는 것이다. 조직의 발전과 개인의 성장과의 관계, 피드백의 의미와 방법, 밀레니얼이 임원승진을 꿈꾸는 조직문화에 대한 생각을 모아 보자. 조직몰입에 대한 정의, 회식에 대한 생각, 선배와 후배의 대화법에 대한 인식을 말로 표현해 보자.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알게 될 것이다. 같은 단어를 두고 세대별로 얼마나 다르게 인식하는지, 그리고 그 인식과 실제 행동 사이의 거리는 얼마나 되는지 구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조사 결과처럼 ‘자신의 일을 책임감 있게 완수하는 자기 완결성’을 이상적인 팀원의 조건으로 모든 세대가 꼽았지만 실제로 다르게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인지 확인한다면 세대 간 간격을 좁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 팀원들이 자신의 인식과 행동 사이의 거리를 스스로 깨달을 수 있다. 마찬가지로 이상적인 팀장의 조건을 모든 세대가 비슷하게 답변했지만, 팀장들의 실제 행동으로 연결되지 않는 이유를 찾는다면 보다 효과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자신의 말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차이’보다 ‘같음’을 발견하는 것은 해결의 실마리다. 개인의 성장과 조직의 발전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도 세대별 인식을 파악하고, 공통점과 차이점을 발견해 서로에게 이해시킬 수 있다면 그토록 어긋나던 세대 간 차이가 사실은 같은 욕구를 반영하고 있음을 깨달을 수도 있다.

조직 문화의 중요한 용어에 대해, 조직의 리더가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에 대해 서로 말로 표현해서 맞춰 보는 과정에서 균형점이 어디인지 발견할 수 있다. 누가 옳고 그른 것이 아니라, 모두가 동의하는 그 균형점을 향해 선배 세대도, 밀레니얼 세대도 움직이려고 노력해야 한다. 누가 더 먼저 노력하나, 누가 더 많이 움직이나 따지지 말고.
2020-02-20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