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마지막 해고자 46명, 5월 일터로 돌아간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회사 측 일방적인 무급 휴직 연장 철회
노조 “진정성 의심됐지만 복귀 결정”
사진은 지난달 7일 경기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 중 한 조합원이 눈물을 훔치고 있는 모습. 해고 노동자 46명은 지난해 7월 1일 노노사정 합의를 통해 재입사했고 무급 휴직 뒤 이달 초 복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회사는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이들에게 무기한 휴직을 통보했다. 평택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지난달 7일 경기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 중 한 조합원이 눈물을 훔치고 있는 모습. 해고 노동자 46명은 지난해 7월 1일 노노사정 합의를 통해 재입사했고 무급 휴직 뒤 이달 초 복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회사는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이들에게 무기한 휴직을 통보했다. 평택 뉴스1

사측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휴직 기간이 연장됐던 쌍용차의 마지막 해고 노동자 46명이 오는 5월 공장으로 돌아간다.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의 복직 투쟁이 시작된 지 약 11년 만의 일이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등 마지막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현장으로 들어가 동료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대응해야 한다고 46명 전체가 만장일치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 24일 유급 휴직 중인 해고 복직자 46명을 5월 1일부로 부서 배치하고 2개월간 현장 훈련(OJT) 및 업무 교육을 거쳐 7월 1일 현장에 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고 노동자들은 “즉각 복직도 아닌 오는 5월 복직과 7월 현장 배치는 진정성을 보이지 않는 일방적 행위이기 때문에 끝까지 투쟁하고 싸워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며 복직 결정에 고민이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2018년 9월 노·노·사·정 합의에 따라 해고 노동자 71명은 지난해 1월 복직했고, 남은 해고 노동자 46명은 지난해 7월 복직 후 무급 휴직으로 전환돼 같은 해 12월 31일 부서 배치가 완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쌍용차 노사는 회사 사정이 어렵다며 남은 해고 노동자들의 휴직 기간을 연장했다.

쌍용차 정리해고 사건은 쌍용차가 2009년 4월 경영난 등을 이유로 전체 인력의 37%에 달하는 2646명에게 구조조정을 통보하면서 시작됐다. 1666명이 희망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고, 2009년 6월 980명이 정리해고됐다. 쌍용차지부가 이에 맞서 77일 동안 ‘옥쇄파업’을 한 끝에 같은 해 8월 정리해고자 980명 중 무급휴직 462명, 희망퇴직 353명, 정리해고 165명으로 최종 결론이 났다. 이후 시작된 해고 노동자들의 복직 투쟁 과정에서 해고 노동자와 가족 등 30명이 사망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2020-02-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