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에 임대료 깎아주는 ‘아름다운 건물주’ 확산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여파 매출 급감한 고리울동굴시장 ‘아맛나곱창’·‘소문난순대국집’ 임대료 절반 인하
부천 고리울동굴시장내 아맛나곱창 집.

▲ 부천 고리울동굴시장내 아맛나곱창 집.

경기 부천시 성곡동 고리울동굴시장에서 3년째 ‘아맛나곱창’ 식당을 운영하는 이채영 사장은 가게 월세가 70만원으로 매달 6일 지불하는 날이다.

그런데 이 사장은 2월이 다 지나갔는데도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매달 내는 월세를 내지 못했다. 장사하는 30개월 동안 한 번도 월세를 밀린 적이 없었다. 처음있는 일이라 난감했다. 평상시 한 달 매출은 500만원 가량인데 올해들어 2월에는 250만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이 사장은 어떻게 월세를 낼까 고민하던 중 김포에 사는 건물주로부터 카톡이 왔다. 70만원 중 30만원만 보내면 된다고 소식이었다. 이 사장은 주인의 임대료 인하에 매우 고마웠다고 감동했다.

착한 건물주의 임대료 인하 사례는 인근 가게로 확산하고 있다. 바로 옆에서 월세 80만원을 한 번도 밀리지 않고 ‘소문난순대국집’을 6년째 운영하는 방추례 사장 사례도 있다.

같은 처지에 있던 방 사장은 건물주에게 전화를 걸었다. “더 이상 힘들어서 장사를 못하겠다. 건물을 내놓겠다” 말하자 전혀 예상하지 못한 건물주의 대답이 돌아왔다. “2월엔 절반인 40만원만 보내고, 코로나가 악화되면 아예 받지 않을 생각도 있다”고 답했다.

반면 거꾸로 임대료를 추가로 올려받는 건물주도 더러 있다.

한 시민은 “우리 건물주는 올해 1월부터 월세를 50만원 더 올려 빨리 임대료 보내라고 독촉하는 연락이 왔다”면서 “아맛나곱창집처럼 마음씨 좋은 건물주 만나는 것도 복”이라고 부러워했다.
착한 임대료 선행 캠페인 포스터.

▲ 착한 임대료 선행 캠페인 포스터.

코로나사태가 심각해지자 정부는 임대료를 내려받는 건물주에게 내린 임대료의 절반만큼 세금을 깎아주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서다.

국가가 직접 소유한 재산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임대료를 현재의 3분의 1로 내린다. 공공기관 임대료도 내린다. 코레일·LH·인천공항공사를 비롯해 임대 시설을 운영하는 공공기관 103곳 모두가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다.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움직임은 지난 12일 전주 한옥마을에서 3개월 넘게 임대료를 10% 이상 내려 자영업자의 경제활동을 돕겠다고 밝힌 게 시발점이다. 이틀 뒤인 14일엔 전주시장과 전통시장, 구도심 등 전주 상권 건물주 64명이 121개 점포 임대료를 5~20%까지 내리겠다며 동참했다.

이후로 전국으로 확산했다. 서울 남대문시장은 전체 5493곳 가운데 1851개 점포 임대인이 임대료를 인하·동결했다. 부산에선 건설자재 업체 미륭레미콘이 소상공인 20여명이 입주한 중구ㆍ동래구 회사 건물 임대료를 50% 내리기로 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복합쇼핑몰 ‘트리플스트리트’도 임차인 부담을 덜기 위해 2개월 동안 임대료를 20% 내리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24일까지 임대인 140명이 전통시장 및 상점가 점포 2198곳의 임대료를 내리거나 동결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