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학회 “지금부터 2주가 중요…모임·외출 자제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군 동대구역서 대규모 방역 휴일인 29일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 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2.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육군 동대구역서 대규모 방역
휴일인 29일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 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2.29 연합뉴스

정부와 국민에 ‘사회적 접촉’ 최소화 당부

대한감염학회 등 의학단체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29일 “지금부터 2주가 중요하다”면서 정부와 국민에 ‘사회적 접촉’ 최소화를 당부했다.

대한감염학회 등 11개 감염·역학 관련 학회가 참여한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긴급 호소문에서 “코로나19 감염 유행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방역의 대상이 아닌 주체로서 참여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대책위는 “집단 유행이 대구와 경북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지역사회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전개되고 있다. 대책위는 이러한 갑작스러운 상황 전개를 매우 심각한 공중보건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는 개학을 연기하고 일부 민간 기업은 재택근무 도입과 근무시간 유연제 등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일부 집단의 참여만으로는 감염병 예방 효과가 크지 않다는 게 다수의 연구에서 보고되고 있다”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효과적으로 지연·억제하려면 더 강력한 전국적인 사회적 접촉 감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국민에 “가능한 모임과 외출을 자제하고 사람들 간의 접촉을 최소화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