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일치된 목소리” 문 대통령 오늘 G20 화상정상회의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인 입국제한 예외 등 ‘코로나 공조’ 공동선언 주목
文, 한국 경험 공유·경제교류 필요성 강조 예정
문재인 대통령, 비상경제회의 본격 가동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3.19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비상경제회의 본격 가동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3.19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제적 공조 방안을 모색하는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기업인 입국제한 완화 등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G20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리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특히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 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관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 비상경제회의 가동 등 코로나19 피해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정책도 설명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AP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AP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G20 회원국들에 강조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등 각국 정상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의 단합되고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조치에 관해 진전사항이 반영될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이 참여하며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개국도 초청국 형식으로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