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들의 피로 지킨 이 바다… 오늘도 굳건히 지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
2010년 천안함 피격으로 목숨을 잃은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여사가 26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에서 민 상사의 흉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해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0년 천안함 피격으로 목숨을 잃은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여사가 26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에서 민 상사의 흉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해군 제공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맞이한 26일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가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개최됐다.

해군은 이날 “행사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천안함 용사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함대 안보공원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앞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에 참여한 생존 장병 김윤일(32) 예비역 병장은 “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며 이창기 준위와 최한권 원사 등 고인이 된 동료의 이름을 그리움을 담아 불렀다. 그는 “그리움과 아픔, 분노라는 마음의 파도를 묵묵히 잠재우고 전우들이 못다 이룬 꿈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하루하루를 살아왔다”며 “그대들의 피로 지킨 이 바다를 오늘도 굳건히 지켜지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해군 초계함 천안함은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 백령도 서남방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중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침몰했다.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하고 58명이 구조됐다.

한편 국방부는 앞으로 해군에 인도되는 신형 호위함에 천안함의 이름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 장관은 이날 추모사에서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충정을 기리고,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의 해양 수호 의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군은 체계개발이 진행 중인 울산급 ‘배치3’ 신형 호위함(3500t) 1번함 또는 2번함에 천안함의 이름을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1번함은 이르면 2024년에 해군에 인도될 계획이다.

이날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에 이어 27일에는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이 개최된다.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서해 수호 55용사를 추모할 계획이다. 정부는 2016년부터 3월 네 번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3-2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