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도 ‘55%’…1년 4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 대처 영향
비례투표 예상득표율 시민당·미래한국 32%
정의당 11% 열린민주 10% 국민의당 9%
문 대통령, G20 화상회의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G20 화상회의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50% 중반으로 오르며 1년 4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지지도(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6% 포인트 오른 55%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11월 1주차 조사에서 55%를 보인 이후 1년 4개월여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부정 평가는 3% 포인트 내린 39%로 나타났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50%를 넘고 부정률이 40%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8년 11월 5주차(긍정 53%, 부정 39%)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라고 설명했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를 꼽은 이가 56%로 가장 많았다. 반면 부정평가는 ‘코로나19 대처 미흡’(2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4%) 등이 많았다.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범여권 비례대표 정당인 시민당을 택한 응답자가 25%로 가장 많았고 미래한국당이 24%로 그 뒤를 이었다. 열린민주당와 정의당이 각각 9% 였고 국민의당 6%, 자유공화당(우리공화당) 1% 등이었다. 그 외 정당·단체는 모두 합쳐 3%였고,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이 24%로 나타났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위원회 회의에서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이 발언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위원회 회의에서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이 발언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한국갤럽은 “민주당 지지층의 비례 정당 선택이 시민당(59%)뿐 아니라 열린민주(15%)와 정의당(10%)으로 분산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또 “부동층이 유권자 네명 중 한명 꼴로, 선거 임박 시기에 오히려 늘어났다”며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인해 판단을 유보하거나, 비례대표 중심으로 정당이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많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갤럽이 이를 토대로 통계 기법을 통해 산출한 ‘예상 득표율’에서는 시민당이 32%였다. 지난주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연합정당’으로 설문·분석한 42%와 비교해 10% 포인트가 하락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 포인트 내린 32%였다. 정의당은 2% 포인트 상승한 11%, 열린민주당은 6% 포인트 오른 10%, 국민의당은 3%포인트 상승한 9%였다. 자유공화당은 1% 득표가 예상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으로 일정정도 분산되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김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미래통합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김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미래통합당 제공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7%, 미래통합당이 22%로 각각 1주 전보다 1% 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은 5%, 국민의당은 4%, 열린민주당은 2%로 1% 포인트씩 상승했다. 자유공화당은 1%였다. 무당층은 1% 포인트 줄어든 27%로 나타났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정부 지원론에 동의하는 의견은 46%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정부 견제론 40%보다 우세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