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미술장터 아트바젤도 6월에서 9월로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오는 6월 열릴 예정이던 세계 최대 미술장터 스위스 아트바젤도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연기됐다. 아트바젤 홈페이지 캡처

▲ 오는 6월 열릴 예정이던 세계 최대 미술장터 스위스 아트바젤도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연기됐다. 아트바젤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아트페어인 스위스 아트바젤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6월에서 9월로 미뤄졌다.

아트바젤은 26일(현지시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6월 18~21일로 예정된 행사를 9월 17~20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마크 스피글러 아트바젤 글로벌 디렉터는 “코로나19 전개 상황을 면밀히 보면서 전시업체와 관람객 등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시하며 모든 계획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스위스를 포함한 유럽에선 코로나19 확산이 급증하는 추세다. 스위스에서만 1만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190여명이 사망했다.

아트바젤은 지난해 9만 3000명의 관람객을 끌어모은 세계 최대 미술 장터다. 올해도 250여개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아트바젤 측은 “전염병 확산으로 인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갤러리들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 ‘뷰잉룸(Viewing Room)’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홍콩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트바젤 홍콩도 현장 행사는 취소되고, 온라인 뷰잉룸으로 대체됐다.

아트바젤과 함께 세계 아트페어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미국 ‘프리즈 뉴욕’도 5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취소됐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