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소비심리 쇼크…금융위기때 수준으로 추락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 소비자심리지수 18.5p 하락한 78.4…전방위 급랭
그래도 명동인데...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현실화하고 있다. 3일 오후임에도 평소 시민과 관광객들로 북적거리던 명동거리가 텅 비어 있다. 2020.3.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그래도 명동인데...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현실화하고 있다. 3일 오후임에도 평소 시민과 관광객들로 북적거리던 명동거리가 텅 비어 있다. 2020.3.3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소비심리를 금융위기 때 수준으로 추락시켰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20년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한 달 전보다 18.5포인트 급락한 78.4를 나타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컸던 2009년 3월(72.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하락폭 역시 소비심리를 매달 조사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대다.

한은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영향에 경기와 가계의 재정 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경제와 가계의 재정상황, 씀씀이를 더 늘릴지 여부, 일자리는 구할 수 있을지에 대해 금융위기 때와 비슷하게 부정적으로 답했다.

전체 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항목을 보면 현재경기판단 소비자동향지수(CSI)가 28포인트 급락한 38로 2009년 3월(34)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의 경기가 지금보다 좋을지에 관한 지수인 향후경기전망 CSI는 14포인트 내린 62로, 2008년 12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경기전망에 관한 심리가 그만큼 비관적으로 돌아선 셈이다.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10포인트 꺾인 83,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10포인트 내린 87,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13포인트 하락한 93이었다. 세 지수 모두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현재생활형편에 관한 소비심리지수는 8포인트 내린 83으로 2012년 1월과 같았다.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고 월급인상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예상도 늘었다.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7포인트 급락한 64로 2009년 3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임금수준전망 지수는 7포인트 내린 109로 2008년 7월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과 같은 1.7%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변함 없었지만 앞으로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빠진다고 본 소비자는 전체 응답자의 4.2%로, 이들의 비중은 한은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