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방어’ 조원태 “뼈 깎는 자구 노력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화문 통해 주주들에게 체질 강화 약속…“정상화 땐 사회 환원” 정부 지원 요구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지난 27일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경영권을 방어하는 데 성공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현 경영진에 신뢰를 보내 주신 주주들과 여러 관계기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뼈를 깎는 자구 노력으로 회사의 체질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29일 주주들에게 전하는 담화문을 내고 “이번 주주총회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 속에 치러졌고 주주들과 직원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계기”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고통을 겪고 특히 항공산업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대한항공은 90% 이상의 항공기가 하늘을 날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모든 임직원과 역량을 집중하면서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하겠다”면서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길 간절히 바란다”면서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소명 의식을 바탕으로 도움을 주신 것에 늘 부채 의식을 가지며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3-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