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막힌 투어, 속 타는 K팝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확산에 해외 공연 차질…방탄·레드벨벳 등 일정 줄취소
방탄소년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탄소년단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케이팝 그룹들의 해외 투어가 잇따라 취소되고 있다. 특히 가장 큰 시장인 일본과 미국에서 아이돌 그룹의 대규모 공연이 무산되며 기획사 매출까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다음달 계획된 북미 투어 일정을 결국 연기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4월 25일부터 6월 6일까지 열기로 했던 북미 투어 일정에 조정이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일정에 대한 정보는 확정되는 대로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다음달 11일 서울을 시작으로 ‘맵 오브 더 솔 투어’라는 이름의 대규모 스타디움 투어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잠실주경기장에서의 4회 콘서트에 이어 미국 로스앤젤레스, 애틀랜타, 뉴저지, 워싱턴, 토론토, 시카고 등 북미 9개 도시까지 총 10곳에서 열기로 한 공연을 미루게 됐다.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지난 15일 미국 질병관리본부가 8주간 50명 이상 모이는 행사를 열지 말라고 권고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후 일정도 불투명하다. 소속사 측은 6월 28~29일 일본 후쿠오카 공연, 7월 런던·베를린 등 유럽 공연은 취소 여부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과 유럽의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하면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레드벨벳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레드벨벳

스트레이키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트레이키즈

앞서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레드벨벳, NCT드림, 갓세븐, 스트레이키즈, (여자)아이들 등 대부분 그룹이 해외 일정을 속속 중단했다. 걸그룹 트와이스는 이미 미뤘던 일본 도쿄돔 콘서트를 한 번 더 무기한 연기했다. 한 대형 기획사 관계자는 “지금은 앨범이 나온 가수들이 예정된 방송 스케줄을 소화하는 정도밖에 못 한다”면서 “상반기에 상황이 좋아져 하반기에라도 밀린 일정을 소화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고 토로했다.

공연이 불투명해지면 올해 매출 감소도 불가피하다. 방탄소년단의 경우 지난해 1년 2개월간 투어가 관객 206만명을 끌어모은 효자 상품이다. 빅히트 매출 5879억원 중 약 3분의1(1986억원)을 차지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연 자체는 물론 굿즈와 관련 영상 콘텐츠 등 부가적인 수익도 크다.

최광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사무국장은 “국내 상황이 나아지더라도 케이팝 그룹들은 해외 상황에 따라 활동에 차질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며 “월드 투어가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기획사들의 타격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3-3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