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용·성’ ‘노·도·강’ 아파트 오름세 뚝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아파트값은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나란히 0.14% 떨어지며 전주(-0.1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강북 인기 지역인 ‘마용성’ 일대도 오름폭이 둔화했다. 마포구는 전주 0.04%에서 0.03%로, 용산구는 0.02%에서 0.01%로 각각 상승폭이 감소했다. 풍선효과가 나타나던 ‘노도강’ 일대도 상승폭이 줄었다. 노원구는 0.06%에서 0.05%, 도봉구와 강북구는 0.08%에서 0.06%로 오름폭이 각각 둔화했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0.28% 오르면서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과천시도 0.03% 떨어져 지난주(-0.01%)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세 시장은 이사 수요가 감소하면서 전국 아파트 기준 0.05%로 전주(0.07%)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2020-03-3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