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서 유일하게 프로축구 열린 벨라루스 ‘보드카 마시면 그만’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8일(현지시간) 벨라루스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더비전이 열린 가운데 젊은 팬들이 웃통을 벗은 채 열렬한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민스크 AFP 연합뉴스

▲ 지난 28일(현지시간) 벨라루스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더비전이 열린 가운데 젊은 팬들이 웃통을 벗은 채 열렬한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민스크 AFP 연합뉴스

보통 때라면 쳐다보지도 않을 벨라루스 프로축구 리그가 세계 축구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모든 리그가 문을 닫고 사람들은 집밖에도 나오지 말라는 정부와 당국의 엄명과 호소를 듣는데 인구 950만명의 이 나라에서는 주말에도 버젓이 프로축구 경기가 열렸다. 영국 BBC는 젊은 팬들이 웃통을 벗은 채 열렬한 응원전을 펼치는 사진을 실으며 세계에서도 축구 경기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열린 몇 안되는 나라 가운데 하나이며 유럽에서는 유일하게 열린 나라가 확실하다고 전했다. 마스크를 쓴 사람이 더러 눈에 띄긴 했지만 극히 소수였다.

28일(현지시간)에 1부 리그인 프리미어리그 여섯 경기가 진행됐는데 수도 민스크에 연고지를 둔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더비 등이 열렸다. 디나모 구단은 홈페이지에 실린 매치 리포트를 통해 “이번 더비는 사실상 지구에서 유일하게 공식 개최된 축구 경기였다”고 자랑했다. 이 팀은 2-3으로 졌다.

30일 오전 7시 47분(한국시간)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옛소련에서 독립한 벨라루스의 코로나19 감염자는 94명, 한 명도 목숨을 잃지 않았다. 그렇긴 해도 알렉산더르 루카셴코 대통령은 하나도 걱정되지 않으며 보드카만 마시면 바이러스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발언해 입길에 올랐다. 알렉산드르 알레이닉 벨라루스축구연맹 대변인은 예방 조치를 철저히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체육부에서 권고하는 모든 조치를 따랐다. 팬들과 접촉하는 모든 이에게 장갑을 나눠줬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를 강행한 이유로는 코로나19 걱정이 없다는 것 외에 러시아, 이스라엘, 인도 등 10개국과 맺은 중계권 계약도 들먹였다. 이들 나라의 축구 팬들이 볼거리가 없어 자신들이라도 제공해야 했다는 것이다.

리그 우승을 일곱 차례나 했던 디나모 구단의 알렉산데르 스트록 대변인은 개막 이후 2연패를 당한 뒤 국제적 주목을 받았으니 선수들이 “훨씬 더 책임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나라 팬들은 빈정댔다. “당신이 벨라루스 프리미어리그 시즌 개막전에 나서는 슬러스크와 디나모 브레스트의 포진도를 구해 보고 있다면 축구에 환장한 것이 맞다”고 조롱한 이도 있었다. 데이비드 왓슨이란 누리꾼은 “이 일(코로나19 확산)의 끝에 가면 모두가 응원할 팀을 벨라루스에서 찾아내겠네”라고 비아냥거렸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