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의혹 채널A “취재윤리 위반 송구… 지시는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언론시민연합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MBC 뉴스데스크에서 제기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협박성 취재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 관련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장을 협박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 민주언론시민연합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MBC 뉴스데스크에서 제기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협박성 취재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 관련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장을 협박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최근 불거진 자사 기자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 ‘취재윤리를 위반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널A 김재호·김차수 공동대표는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의 ‘채널A 재승인과 관련한 의견청취’에 참석해 “취재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며 “인터뷰 욕심으로 기사 제보 등을 하면 유리하게 해 주겠다고 했다. 윤리 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들 대표는 취재 기자가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의 전 대표 이철 씨에게 편지를 보내고, 이 씨의 대리인으로 알려진 취재원에게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고 제보하면 검찰 수사의 선처를 받을 수 있다는 논리로 취재원을 설득한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이들은 이어 “녹취록은 A4 반 페이지로 정리돼 있으나 MBC 보도 내용과 일부 다른 내용이 있어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방통위는 “의견청취 내용을 토대로 추가 검토를 거쳐 채널A 재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4-1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