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부회장, 화훼농가 돕기 캠페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지주 황각규(가운데) 부회장이 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위생·방역 담당 협력사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지주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롯데지주 황각규(가운데) 부회장이 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위생·방역 담당 협력사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지주 제공

롯데지주는 황각규 부회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졸업식과 입학식 등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매출이 급감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동참할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황 부회장은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롯데는 이날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위생·방역 담당 협력사 직원들에게 남대문 꽃시장에서 구매한 꽃다발과 선물을 전달했다. 황 부회장은 “최근 위생·방역 시스템이 대폭 강화되면서 고생하는 협력사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4-1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