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코로나 극복의 한국적 조건/황성기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셜미디어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세계의 이목을 끌 수밖에 없는 이유가 우스갯소리처럼 떠돈다. 첫째 주민등록번호, 둘째 국민건강보험, 셋째 미친 규모·속도·퀄리티의 인터넷 통신망, 넷째 초과 근무에 익숙한 공무원, 다섯째 경찰 및 군의 가용 인력이다.

주민등록번호 제도가 없었다면 3월 초부터 실시하는 마스크 5부제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1968년 도입된 주민등록번호는 인권 침해, 국민 통제의 수단이라 폐지론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 편리성으로 “개인정보 관리만 잘된다면”이란 조건으로 납득하고 받아들인다. 한국의 의료보험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저렴하고도 선진적인 제도다. 매일 오전 10시 공표되는 ‘코로나19 현황’과 확진자 동선 또한 세계 1, 2위를 다투는 한국의 인터넷 통신망이 있기에 가능하다.

수도권 광역지방단체의 코로나19 상황실에 근무하는 직원은 2월부터 두 달 넘게 하루 평균 4시간씩 매일 초과근무를 한다. 이 직원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검사를 마친 유증상자에 관해 현장에서 올라오는 자료로 코로나 관련 통계를 만들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집계된 자료를 올린다. 각 시도의 이런 자료가 밤새 모여 세계에서 가장 신속·정확하고 신뢰 가능한 ‘코로나19 현황’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 직원은 “상사가 퇴근을 종용하지만 오후 늦게 환자가 발생하면 밤 12시까지 초과근무를 자청한다”고 한다.

‘60만 육군’도 마찬가지다. 육군은 3월 2일부터 한 달간 380명의 병영생활전문상담관 가운데 희망자 13명을 대구시에 보내 집에서 격리 중이던 확진자의 상담에 응했다. 대구의 상황이 좋아져 3월 31일자로 상담 활동을 마쳤는데 연인원 8500명인 확진자의 우울증, 불안 심리에 대해 상담했다. 피 부족 사태에도 신속히 움직였다. 어제까지 4만 9000여명의 장병이 헌혈을 자원해 1977만㎖를 기부했다. 한국의 9일치 소요량에 해당하며 종합병원 혈액 사용량의 3년치에 이른다고 한다.

마스크 공급난 속에 군 인력이 마스크 제작업체에 투입돼 포장 등의 작업을 돕고 있는가 하면 코로나의 해외 유입을 제1선에서 차단하고 있는 인천공항에서도 1월 말부터 연인원 6600명의 장병이 검역을 돕고 있다.

위기나 재난이 발생하면 ‘빨리빨리 한덩어리’가 되는 한국적 특수성이 코로나 극복에서 발휘되고 있지만 소셜미디어에서 빼놓은 게 있다. 의료진과 국민이다. 240명 넘게 감염됐지만 물러서지 않고 코로나와 사투하는 헌신적인 의료진과 19일까지 연장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묵묵히 견디는 국민이야말로 코로나 극복의 영웅들이다.

marry04@seoul.co.kr
2020-04-10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