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길 가던 여성 부딪치고 “기분 나쁘게 쳐다보냐” 마구 폭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6 06:5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항의하던 일행 폭행당해 갈비뼈 부러져
말리는 피해자 걷어차고 행인 목 졸라


대낮에 길을 가던 여성과 부딪친 뒤 기분 나쁘다며 주먹을 휘두른 30대 남성이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김연경 판사는 상해,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모(32)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1일 오후 2시쯤 영등포역에서 길을 가던 여성 A(59)씨와 부딪친 뒤 “왜 기분 나쁘게 쳐다보냐”며 욕설하고, 이에 항의하는 A씨의 직장동료 여성 B(37)씨까지 때려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씨는 B씨의 갈비뼈가 부러질 때까지 때렸고, A씨와 행인 2명이 폭행을 말리려고 나서자 A씨를 걷어차고 행인들의 목을 조르기도 했다.

이씨는 2019년 5월 영등포구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이 거스름돈을 건방지게 돌려줬다는 이유로 폭행하고, 같은 달 부산의 한 찜질방에서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도 받았다.

이씨는 재판에 넘겨진 이후에도 여러 차례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이씨에게 재판 기일을 안내하기 위해 전화를 건 법원 공무원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저지른 범행은 별다른 이유 없이 폭력을 행사한 소위 ‘묻지마 범행’으로 사회 구성원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한다는 점에서 엄벌할 필요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비슷한 범행으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점과 재판에 임하는 태도 등에 비춰 피고인은 윤리의식과 준법의식이 낮고 재범 위험이 크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