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하든+듀란트+어빙…‘슈퍼 브루클린’으로 벌크업...어빙이 변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4 09:42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ESPN 등 하든, 휴스턴에서 브루클린으로 트레이드 보도

미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제임스 하든이 13일(한국시간) LA레이커스와의 경기에서 드리블 하고 있다. USA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 미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제임스 하든이 13일(한국시간) LA레이커스와의 경기에서 드리블 하고 있다. USA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간판 제임스 하든(32)이 브루클린 네츠로 트레이드 된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4일(한국시간) “휴스턴이 하든을 브루클린으로 보낸다”고 보도했다. 휴스턴이나 브루클린의 공식 발표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NBA 공식 홈페이지도 이같은 소식을 긴급 속보로 알렸다. 하든은 이날 팀 훈련에 불참했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휴스턴과 브루클린 외에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까지 얽힌 이번 트레이드에서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이적하는 대신 휴스턴은 인디애나의 빅터 올라디포와 신인 지명권 등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NBA 최우수선수(MVP)였던 하든은 최근 3년 연속 득점왕에 오른 리그 최고 슈팅 가드다. 지난 시즌 평균 34.3점에 7.5어시스트, 6.6리바운드를 기록했으며 그동안 올스타에 8차례, 베스트 5에 6차례 이름을 올렸다.

하든의 합류로 브루클린은 기존 케빈 듀란트, 카이리 어빙과 함께 리그 최고 삼각 편대를 구축하게 됐다. 그러나 현재 어빙이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결장하고 있는 게 변수다. 구단은 어빙이 지난 6일 이후 출전하고 있지 않은 것에 대해 “개인적인 일”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브루클린은 현재 6승 6패를 기록하며 동부컨퍼런스 7위를 달리고 있다. 하든과 듀랜트는 2011~12시즌 오클라호마시티 선더 시절 이후 약 9년 만에 한솥밥을 먹게 됐다.

하든은 2020~21시즌을 앞두고 이적 의사를 드러냈다. 브루클린으로 갈 것이라는 소문이 많았다. 지난해 12월 시즌 개막 즈음에는 파티에 참석하는 등 NBA 방역 지침을 위반하며 벌금 5만 달러(5500만원)의 징계를 받는 등 팀 분위기를 흐트러 놨다. 그는 최근 부진으로 태업 논란을 빚기도 했다. 전날 LA 레이커스 전이 끝나고서는 “나는 이 도시(휴스턴)를 사랑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며 이별을 예고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