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백악관 “북핵 위협 심각… 새 접근법 모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8:4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트럼프 톱다운·오바마 인내전략서 탈피
동맹 공조 바탕 창의적 해법 채택 방점

조 바이든 캐리커처

▲ 조 바이든 캐리커처

조 바이든(얼굴) 미국 행정부가 북핵 문제에서 동맹과의 긴밀한 협의를 우선시하고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톱다운 방식’뿐 아니라 오바마 행정부의 ‘인내전략’에서도 탈피한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북미 관계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관점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다른 핵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전 세계의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히 북한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여전히 두고 있다. 미국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접근법은 진행 중인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어떤 외교 가능성에 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지난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대북 정책의 접근 방식 전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나, 바이든 행정부의 공식 대북 기조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이날 발언으로 볼 때 바이든 외교팀이 아직은 전 정부의 경험을 살펴보며 대북 정책을 가다듬는 단계로 보인다. 또 실무협상을 중시하는 상향식 방법, 동맹과 공조하는 다자주의적 접근법이 예상된다는 점에서 외교적 대화에 보다 무게를 두겠다는 신호로 읽힌다.

이와 관련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서욱 국방장관은 24일 처음 전화회담을 갖고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양국 국방 당국의 긴밀한 공조 체제를 재확인했다.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 축이자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평가했고, 한미 연합 방위 태세와 미국의 ‘확장 억제’를 통해 한국을 방어하겠다고 했다. 확장 억제는 한국이 북한의 핵공격을 받으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하는 개념이다. 아울러 미일 국방장관도 이날 통화를 하고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방침을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2021-01-25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