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정상회의 참석한 회원국, 트럼프와 줄대기 혈안…‘마러나토’ 현상

나토정상회의 참석한 회원국, 트럼프와 줄대기 혈안…‘마러나토’ 현상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4-07-10 22:02
업데이트 2024-07-10 22: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멜론 대강당에서 열린 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멜론 대강당에서 열린 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개막한 나토(북대서양 조약기구) 창설 75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세계 정상들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의 안보 정책에 집중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9일(현지시간) 유럽 정상들이 워싱턴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에 관심을 두는 현상을 그의 플로리다 골프 리조트 마러라고와 합성해 ‘마러나토’라고 이름 붙였다.

나토 회원국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러시아의 위협에서 보호받고 싶다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많이 내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러시아와 인접한 발트 3국 국방부 장관들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포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립주의 정책을 비판하기보다 자신들이 트럼프 2기 정부를 얼마나 잘 준비하고 있는지 설명했다.

에스토니아 국방부 장관 하노 페브쿠르는 “나토는 클럽으로 클럽 규칙이 있으면 모든 사람이 규칙을 존중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골프 클럽에서 수수료를 내면 플레이할 수 있고 지갑에 돈이 얼마나 많은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에게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에게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국가 규모가 작은 탓에 방위비 분담금이 적더라도 나토의 상호방위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좋아하는 골프에 비유해 표현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첫 임기 동안 나토 회원국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2%의 방위비 지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것을 주요 문제로 삼았고, 공정한 분담금을 내지 않는다면 미국이 나토에서 탈퇴하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올해 나토 9개 회원국이 GDP 대비 2%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페브쿠르 장관은 동맹국에 최소 국방비 지출 목표를 상향 조정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2%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2.5%, 어쩌면 3%까지 가야 한다”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흡족해할 만한 발언을 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32개 나토 회원국 가운데 기록적으로 23개국이 올해 방위비 지출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하던 2021년에는 2% 방위비 목표를 달성한 국가가 회원국 전체의 절반도 못 됐다.
이미지 확대
(워싱턴 AF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멜론 대강당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알렉산데르 스투브 핀란드 대통령(오른쪽)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멜론 대강당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알렉산데르 스투브 핀란드 대통령(오른쪽)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발트 3국의 국방부 장관들은 트럼프가 백악관에 복귀하더라도 유럽 동맹국에 대한 헌신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며 트럼프 행정부 1기 때 미국이 발트 3국에 대한 참여를 확대했던 사례를 지적했다.

라트비아 국방부 장관 안드리스 스프루즈는 “미국은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이자 그 반대로 나토 역시 미국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다음으로 러시아의 위협 대상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는 발트 3국 장관들은 바이든 행정부의 우크라이나 전쟁 수행 방식을 비판했다.

페브쿠르 장관은 “서방은 우크라이나가 싸우는 것을 도울 건지, 아니면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 필요한 것을 제공할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방은 러시아에 대한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지만, 우크라이나에 그것을 주지 않고 있다”면서 “정치적 결정이 필요하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트럼프를 향한 구애는 러시아와 인접해 안보가 취약한 동유럽과 북유럽 국가들이 적극적이다. 이들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트럼프 측 인사들과 줄대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윤창수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