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김정은, 4차 남북정상회담 하자”… 비핵화 조율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소·형식 구애받지 말고 실질적 논의, 金 시정연설서 평화 천명… 높이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4차 남북 정상회담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식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결단에 따라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북한의 반응이 변수지만, 조만간 회담 의제·형식·장소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물밑 접촉은 물론 대북 특사 파견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천명했고,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며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또한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고,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 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서로 뜻이 확인된 만큼 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4-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