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불법 해상 환적 감시 위해 美 구축함 3차례 출동 추격전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SJ, 밀리우스함 승선 취재기 소개
‘미국 해군 7함대 이지스 구축함 USS밀리우스가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추격전을 벌인 것이 올해 세 번 있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동해상 등에서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 단속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밀리우스함 승선 동행 취재기에서 소개했다. 밀리우스함이 미 7함대 모항인 일본 나가사키의 사세보 해군기지를 출항한 것은 지난 3월 30일 오전 9시. 유엔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유조선 금은산호를 포착하고 예상 항로에서 대기하기 위해서다. 금은산호는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에 주로 활용되는 선박 6척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한국 P3 정찰기가 동해상에서 전날 금은산호를 감시했고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진추함은 금은산호를 뒤쫓아 밀리우스함과 합류했다. 금은산호 추적은 밤새 이어졌다.

다음날 오전 밀리우스함에 다른 임무가 주어졌다. 미 P8 정찰기가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다른 선박 3척을 발견한 것이다. 이들 중 가장 큰 유조선 오세아닉석세스호에는 다른 선박이 접근할 수 있는 완충장치와 유류 전달용 호스가 달려 있어 불법 환적을 의심하게 한다. 밀리우스함이 접근하자 3척은 뿔뿔이 흩어졌고 밀리우스함은 오세아닉석세스호 관련 사진 등 정보를 수집한 뒤 돌아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4-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