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기념식 다녀오겠다…망언 의원 징계는 가급적 빨리”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6: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인근 마을인 석문면 교로2리 복지회관을 방문해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5.16 연합뉴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인근 마을인 석문면 교로2리 복지회관을 방문해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5.16 연합뉴스

5·18 단체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황 대표는 16일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한 후 5·18 기념식 참석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참석하지 못하는) 다른 변동사유가 있었느냐”고 반문하면서 “다녀오겠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에도 황 대표는 같은 질문을 받았다. 황 대표는 “(5·18은) 국가기념일 아닌가.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것이 도리”라면서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 시민들에게 말씀을 듣고 또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 피하는 것보다 가서 듣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황 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 입장을 굽히지 않는 이유에 지난 3일 황 대표가 광주를 방문했을 때 물세례를 받은 것처럼 이틀 뒤에도 광주에서 ‘얻어맞고’ 보수 지지를 결집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황 대표는 ‘5·18 망언’ 의원 3인(이종명·김순례·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당 내 징계 처리 절차가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저희도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징계 문제를 매듭짓지 않은 채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이다.

앞서 5·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5·18 정신을 우롱한 행위를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상규명 등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5·18 기념재단 및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등 5월 단체 역시 황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