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연구기관장들 “올해 성장률 2.0%까지 하향 조정 전망”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2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경제硏 2.5%→2.0∼2.2%, LG경제硏 2.3%→2% 내외 수정 예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KDI 등 3개 국책 연구기관장과 4개 민간 연구기관장 등 주요 국책·민간 연구기관장 7명과 간담회를 하며 ‘대내외 경제상황 및 대응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KDI 등 3개 국책 연구기관장과 4개 민간 연구기관장 등 주요 국책·민간 연구기관장 7명과 간담회를 하며 ‘대내외 경제상황 및 대응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이 2.0%까지 낮아질 수 있다는 경고가 잇따라 나왔다. 정부가 지난달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서 제시한 성장률 2.4∼2.5%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 등 민간 연구기관장들은 2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가진 간담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하향 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2.5%로 내놨던 경제성장률 전망을 2.0∼2.2% 사이로 낮췄다고 밝혔다.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은 “2.3%로 예상했던 올해 성장률이 2% 내외가 될 것이라며 상황 변화에 따라 1%대로도 떨어질 수 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경제 상황이 계속 나빠지는 것에 대해서 알고는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하반기 하방 리스크 방어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기관장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아직 기업의 직접적인 피해가 없다면서도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과 국내산 부품의 실증 연구개발(R&D) 지원 강화 필요성을 지적했다고 기재부는 밝혔다. 또 적극적인 재정·통화정책의 역할과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서비스업 및 신산업 육성, 규제 완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KIET) 원장,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대표이사, 염용섭 SK경영경제연구소장,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1%에서 2.0%로 내렸다고 이날 밝혔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2.2%에서 2.1%로 낮췄다.

무디스는 “글로벌 경제의 성장 둔화가 아시아 지역 수출 성장을 저해했고, 영업환경 불확실성이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특히 한국, 홍콩 등 무역 의존도가 높은 국가의 자본 형성 둔화는 수출 둔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지역의 전반적인 성장률 둔화가 아직 고용 여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고 있다”며 “인플레이션도 대체로 양호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구매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