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연기 이후 무더기 확진… 일본 프로야구 개막 불투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확진 한국 2배 가까이 나와 본격화
한신 소속 선수들 양성 반응에 비상 상황
다음달 개막 꿈꾸던 NPB 앞날 불투명해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결승전을 보기 위해 관중이 가득 들어찬 모습.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결승전을 보기 위해 관중이 가득 들어찬 모습.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일본은 안전하다’며 올림픽 개최에 자신감을 보이던 일본이 올림픽 연기 결정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나오고 있다. 코로나19의 위험 속에 무관중 시범경기를 강행했던 일본 프로야구 역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오면서 개막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29일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200명 넘게 확인됐다. 언론사별로 소폭의 차이가 있지만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환자는 2400명이 넘는다. 이미 신규 환자는 한국의 2배 가까이 달하고 있고, 도쿄도에서만 29일 하루에 68명 확진환자가 추가됐다.

일본내 확진환자가 본격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최고 인기스포츠인 야구도 비상이다. 일본야구기구(NPB)는 다음달 24일 리그 개막을 추진했다. 안전함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선수들의 불만을 외면한 채 시범경기와 평가전도 강행해왔다.

그러나 지난 27일 한신 타이거즈 소속 후지나미 신타로, 이토 하야타, 나가사카 켄야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장 선수 확진환자가 나옴에 따라 한신을 비롯해 경기를 치렀던 주니치 드래건스도 긴급 상황이 됐다. 소프트뱅크 호크스도 후쿠오카현 지사가 주말 외출을 자제할 것을 요청함에 따라 29일 예정된 훈련을 취소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적은 것이 안전해서가 아니라 올림픽을 위해 숨겼기 때문이라는 의혹을 받는 일본으로선 이제 본격적인 위기가 찾아올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동안 제대로 된 대처 없이 개막만 일단 연기했던 일본 프로야구도 확진 선수가 나옴에 따라 타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일본이 본격적으로 확진 환자 통계를 잡기 시작하면 나라 전체가 마비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일본 프로야구 역시 앞날을 알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