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여성들에 인터넷으로 돈버는법 말한 이집트 여대생, 징역 10년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8:39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쿠데타로 정권 잡은 보수적 이집트 정부, 여성들의 소셜 미디어 활동 엄격하게 규제

여성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장려했다가 10년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집트 여대생. 틱톡 캡처

▲ 여성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장려했다가 10년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집트 여대생. 틱톡 캡처

이집트에서 여성 틱톡 스타에게 22일 징역 10년형을 내렸다고 더 텔래그래프가 전했다.

하닌 호삼(20)이란 이름의 이집트 카이로 대학에 다니는 여대생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통해 인기를 끌었다.

호삼과 함께 재판을 받은 이들은 모두 네 명으로 여성에게 소셜 미디어를 장려하고, 이를 통해 돈을 벌라고 유도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호삼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은 2000이집트 파운드(약 14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지만, 호삼에게는 징역형이 선고됐다. 이집트 당국은 여성들이 인터넷에 동영상을 올려서 돈을 벌라고 하는 것을 인신매매나 성매매와 마찬가지로 취급한다.

호삼은 틱톡을 통해 관대한 처벌을 촉구하며, 누구도 해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엄격한 무슬림 사회인 이집트에서 검사들은 호삼을 포함한 인터넷 스타들이 방탕한 동영상을 올려 사회적 규범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특히 호삼은 여성들이 온라인에 동영상을 올려 어떻게 돈을 벌 수 있는지 설명하는 동영상을 올렸는데, 이집트 사법 당국은 이에 대해 온라인 매춘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호삼은 영상에서 “사람들과 상호 존중하며 우정을 쌓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여성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장려했다가 10년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집트 여대생. 틱톡 캡처

▲ 여성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장려했다가 10년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집트 여대생. 틱톡 캡처

호삼은 지난 7월 처음 기소됐는데, 같이 기소됐던 또 다른 인스타그램 스타는 100만명의 팔로어를 거느린 마와다 알 아드함이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적절한 사진과 영상을 공유한 혐의였고 그외 세 명은 두 여성을 도왔다는 혐의를 받은 남성들이었다.

호삼과 아드함이 틱톡과 인스타그램에 올린 내용은 서구에서는 시시하다고 치부할 수 있는 것들로 춤을 추거나 패션 모델같은 자세로 찍은 사진들이었다. 호삼은 여성이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라이브 방송을 하는 것만으로도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2013년 쿠데타로 국방부 장관이었던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여성 소셜 미디어 스타, 가수, 댄수 등은 보수적인 정부의 타깃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집트 정부는 개인 소셜 미디어를 감시하거나 웹사이트를 차단하는 엄격한 인터넷 규제정책을 도입했다.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트 워치’에서는 이집트 정부의 판결에 대해 온라인상의 자유로운 발언권을 침해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호삼은 자비를 구하는 동영상을 통해 “10년이라니! 난 어떤 부도덕한 일도 하지 않았다. 지난 10개월 동안 감옥에 있었는데 왜 나를 또 감옥에 넣으려 하는가”라고 호소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