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오주한·안드레·진안·전지희·최효주… 다문화 5남매도 ‘태극 심장’이 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다문화 태극전사들이 도쿄올림픽에서 펼칠 활약이 주목된다.

21일 대한체육회 등에 따르면 국가대표 233명 중 5명(2.1%)이 귀화 선수다. 국내 다문화 인구가 전체 인구의 약 2%를 차지하는 점을 감안하면 K-올림피언들도 순혈주의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셈이다.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왼쪽·33·청양군청)이 대표적이다.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뜻의 한국 이름을 가진 그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태극마크를 겨냥했다. 그러나 육상계 내부 일부 이견과 과거 도핑 논란으로 2018년 9월에야 한국인이 됐다. 오주한은 “온열 기후에 기록이 아닌 메달을 목표로 한 경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보며 “올림픽 메달을 딴 훌륭한 마라토너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사상 처음 올림픽 무대를 누비는 남자 럭비 대표팀에는 안드레(가운데·30)가 있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고교 시절 럭비의 매력에 빠져 17세 이하(U-17) 미국 대표팀에서도 활약했다. 2017년 8월 한국 국적을 얻은 안드레는 1923년 국내에 럭비가 도입된 뒤 약 100년 만에 한국 럭비가 올림픽 무대를 밟은 데 힘을 보탠 데 이어 1승의 기적을 꿈꾼다.

대만 출신 진안(오른쪽·25·부산 BNK)은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복귀한 한국 여자 농구 대표팀에 뒤늦게 합류했다. 부상으로 낙마한 김한별을 대신해서다. 고교 시절부터 한국에서 농구를 하며 U-19 청소년 대표를 거쳤던 그는 국가대표로 최고의 무대에 서게 됐다.

여자 탁구에서는 중국 청소년 대표 출신 전지희(29·포스코)와 최효주(23·삼성생명)가 태극마크를 달고 뛴다. 리우 때 끊어진 올림픽 메달의 맥을 다시 잇는 데 힘을 보탠다는 각오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7-2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