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 타격’ 상장 中企 20% 좀비기업 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01:48 다가온 빚의 역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1 부채 리포트-다가온 빚의 역습] 코스닥 상장 608곳 전수분석

번 돈으로 이자도 못 내는 기업 122곳
금융기관 대출, 1년 전보다 167조 폭증
금리 인상 땐 줄도산… 정부 지원 시급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스닥 상장 중소기업 10곳 중 2곳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자도 못 갚는 ‘좀비기업’으로 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금 만기 연장과 이자 납입 유예 같은 금융 지원이 종료되고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면 연쇄 도산이 우려된다.

2일 서울신문이 코스닥 상장 중소기업 608곳을 전수 분석한 결과, 2019년까지 좀비기업에 속하지 않다가 지난해와 올 1분기 중 한 차례라도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을 기록한 좀비기업은 모두 122곳(20.1%)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이자보상배율)이 1을 밑돈다는 것은 해당 기간 번 돈으로 이자를 포함해 금융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2019년부터 올 1분기까지 코스닥에 상장된 1483개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중소기업(자산 5000억원 미만)을 분석한 결과다. 같은 기간 좀비기업의 평균 부채비율은 정부의 각종 금융 지원에도 불구하고 2019년 92.6%에서 지난해 105.4%, 올 1분기엔 117.9%로 상승했다.

실제로 전자부품 제조업 A사는 2019년 영업이익이 이자비용의 6배였고 부채비율은 58.4%였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해 영업 적자로 돌아섰고, 부채비율도 168.6%로 치솟아 좀비기업으로 추락했다. 올 1분기엔 부채비율이 184.1%로 더 악화됐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좀비기업 수는 279곳(45.9%·코스닥 중소기업 기준)이었으나 지난해 304곳(50.0%), 올 1분기엔 308곳(50.7%)으로 증가했다. 중소기업이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도 지난 3월 말 기준 1193조 4000억원으로 1년 전(1026조 5000억원)보다 166조 9000억원(16.3%) 급증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소기업의 악화된 수익성과 늘어난 부채는 앞으로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지금 당장 산소호흡기를 제거할 순 없지만 만성 좀비기업이나 부실기업들을 솎아내는 구조조정이 선행되지 않으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마저 무너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좀비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 정책은 코로나19 이전 좋은 경영 성과를 보였다가 악화된 기업들 위주로 진행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서울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1-08-03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