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금메달보다 아름다웠던 비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4 18:3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대높이뛰기 듀플랜티스 ‘무한도전’

金 확정 뒤 실내외 통합新 6m19 조준
바 스쳐 아쉽게 실패… 관중 탄식·박수
스웨덴의 아먼드 듀플랜티스가 지난 3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으려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막 전부터 ‘가장 우승이 유력한 선수’로 꼽혔던 그는 6m02를 단 한 번의 시도에 넘어 금메달을 땄다. 도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웨덴의 아먼드 듀플랜티스가 지난 3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으려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막 전부터 ‘가장 우승이 유력한 선수’로 꼽혔던 그는 6m02를 단 한 번의 시도에 넘어 금메달을 땄다.
도쿄 AP 연합뉴스

아먼드 듀플랜티스(22·스웨덴)가 올림픽 금메달 이상을 뛰어넘는 값진 도전으로 올림픽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비록 한계는 넘지 못했지만 위대한 도전만으로도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듀플랜티스는 지난 3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 6m02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미 지난해 26년 된 실외경기 세계기록 6m14를 넘어서 6m15를 달성한 그였기에 올림픽 메달은 당연한 결과였다. 이날 듀플랜티스는 딱 다섯 번을 시도해 다섯 번 모두 한 번에 가뿐하게 넘는 도약을 보여 주며 화려한 대관식을 치렀다. 은메달을 딴 크리스토퍼 닐슨(23·미국)은 6m02에서 세 번 모두 실패했다.

메달을 확정한 이후 듀플랜티스의 위대한 여정이 시작됐다. 전광판에 뜬 높이는 6m19. 듀플랜티스가 올림픽 기록 6m03이 아닌 세계 기록 6m18을 뛰어넘는 기록에 도전한 것이다. 6m18은 지난해 실내경기에서 듀플랜티스가 세운 기록으로 실외경기 기록인 6m15가 아니라 자신의 통합 최고 기록에 도전해 새 역사를 쓰겠다는 의지였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함께 열렸던 다른 종목이 모두 끝난 터라 전 세계 취재진과 선수단, 관계자의 시선이 듀플랜티스의 장대를 주목했다. 코치와 틈틈이 상의하며 수분간 휴식을 취한 듀플랜티스는 마침내 힘차게 달려 나가며 빠르게 도약했다.

듀플랜티스의 몸은 바를 사뿐히 거슬러 올랐고 하강을 시작하려던 찰나 듀플랜티스의 몸이 바에 살짝 닿으며 기록 달성에 실패했다. 거의 넘을 것처럼 보였기에 관중석에선 탄식이 터져 나왔다. 듀플랜티스도 놀란 표정을 지었다. 그는 “달려가면서 ‘이건 세계 기록이야. 다 왔어’라고 생각했다”면서 “기록을 세웠다고 생각했는데 내려올 때 조금 과하게 닿았다”고 돌이켰다.

도약에 실패한 2차를 지나 듀플랜티스는 3차에 다시 힘차게 도약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또 바에 몸이 살짝 닿으며 기회를 날렸다. 아직 거기까지가 인간의 한계임을 말해 주는 듯했다. 도전은 실패로 끝났지만 사람들은 듀플랜티스를 향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8-0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